XETOWN

분수 광장

특정한 주제 없이 자유로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249fc8be5d1d6e7e6c517c8445dc81b5.jpg

 

심야에 친구와 함께 보러 갔었는데요~!

요즘 하도 논란인 일명 "혼모노(흔히 오덕..인데 영화에 방해가 될 정도로 훼방?을 놓는 사람)"은 다행히 없었습니다.

 

그래서 영화에 집중하기 좋았습니다.

 

확실히 보고 난 느낌은 흥행할만 하구나 였습니다. 어떻게 보면 사소한 부분일 수도 있는데, 서정적(?) 감성을 자극하기 아주 좋더군요.... 풍경이 아주 일품이였습니다.

 

너의 이름은이 뭔지 모르신 분들을 위해... 영화 PV 영상을 준비했습니다.

 

 

 

 

영화 본 후...

 

1484105260845.jpg

 

지름신 강림...

  • ?
    DoorWeb 2017.01.11 13:01:25
    감수성이 말라서 이젠 편한 영화들만 찾게 되더군요.
  • profile
    하늘희 2017.01.11 14:38:06
    꼭 편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강추할만 합니다. 일단 제 입장에서는 편하게 봤습니다..ㅎㅎ

    노래와 영상미 이 두가지만 봐도 매우 매력적입니다.ㅎㅎ
  • profile
    CONORY 2017.01.11 13:07:15
    '신카이 마코토' 제가 좋아는 감독 작품이네요!ㅎㅎ

    아직 못 봤지만, 예고만 봐도 느낌이 옵니다..! (저런 느낌이 좋아함)
  • profile
    하늘희 2017.01.11 14:38:42
    유명한가 보네요..! 전 이번에 알았는데...

    그래서 검색해보니 빛(?)을 잘 사용하는 감독이라고... 뭐, 확실히 빛을 참 잘 담아냈다는 생각이 듭니다.ㅎㅎ
  • profile
    f1help 2017.01.11 14:08:29
    신카이 마코토 감독을 2005년 시카프에서 직접 봤어요ㅎㅎ
    PV를 보니 보고 싶어지네요.
  • profile
    하늘희 2017.01.11 14:39:09
    호오... +_+ 직접 보셨군요..!! 전 영화를 보고 관련 영상 찾다보니 얼굴만 좀 봤네요 ㅎㅎ
  • profile
    f1help 2017.01.11 15:25:53
    마침 갔던 그 날에 선착순 사인회를 해서 볼 수 있었어요.
    당시에 신카이 마코토 작품을 갖고 있지 않아서 사인은 못 받았지만, 2m 이내 가까운 거리에서 볼 수는 있었어요ㅎㅎ
    키가 생각보다 작았던 게 기억에 남네요ㅎㅎ
  • profile
    제이엔지 2017.01.11 15:53:38

    너의 이름은...

     

    나는 너의 이름을 알고 있다

    그 이름하야 하늘희!

  • profile
    가시밭 2017.01.12 05:34:11
    저도 보러갈려고요 ㅎㅎ 기대되네요 ㅎㅎ 지름신 강림 축하드려요 ㅋㅋ
  • profile
    이준희 2017.01.15 01:03:53
    저도 보려가려고 하는데 시간이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화제의 글 자유 xe푸시앱에 치명적인 오류가 발견되어 알려드립니다. 7 단희아빠 2017.03.15 275
화제의 글 자유 서버 사용자분들이 참 많네요 12 file 제이엔지 2017.03.22 352
4484 유머/엽기 가장 가난한 왕은? 10 이준희 2017.01.13 133
4483 자유 구글 달력API 를 봤습니다. 3 착한악마 2017.01.13 111
4482 자유 안녕하세요. 8 박점례 2017.01.12 71
4481 자유 반갑습니다! 9 이준희 2017.01.12 67
4480 자유 제갈공명의 동남풍 21 file 제이엔지 2017.01.12 138
4479 자유 다 때려 엎으면서(?) 느낀점 9 구름이 2017.01.12 182
4478 자유 XE 보안패치가 올라왔네요... 11 레믹스 2017.01.12 253
4477 자유 하얀눈 그리고 스마트폰 25 file 제이엔지 2017.01.12 181
4476 자랑해요 드디어 타운분들에게 도움을 받고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었습니다! 7 file 낙타 2017.01.12 180
4475 자유 저는 중학생 때 xe를 입문했네요~ 여러분은 언제 입문하셨나요? 7 가시밭 2017.01.12 126
4474 자유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5 rurrurdl 2017.01.11 47
4473 자유 어렵긴하지만 재미있네요~! 10 떡보의하루 2017.01.11 116
4472 자랑해요 자랑글(??) XE 포인트랑 RPG MV 연동하는 시스템 구입했네요. ^^ 12 가시밭 2017.01.11 175
4471 유머/엽기 그래픽 카드 반품한 이유 10 file 아파치 2017.01.11 191
4470 자유 랩업 임박 10 file 보고하비 2017.01.11 84
4469 자유 엑스이타운에서 처음으로 메갈을 들었어요 18 file 제이엔지 2017.01.11 166
» 자유 지난 주말에 요즘 핫한 "너의 이름은" 영화를 보았습니다. 10 file 하늘희 2017.01.11 105
4467 자유 오바마의 소탈한 모습들 11 file 솔파도 2017.01.11 98
4466 자유 작년을 돌이켜 보면 메갈덕을 많이 봤던거 같습니다. 5 DoorWeb 2017.01.11 124
4465 자유 출석하는 순간 13 file 제이엔지 2017.01.11 108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248 Next
/ 248
위로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