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TOWN

분수 광장

특정한 주제 없이 자유로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조회 수 66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미국에 사는 '레오'는 '눈 피부백색증'이라는 희귀병으로
사물을 뚜렷하게 볼 수 없었습니다.
그런 레오에게 가족을 보여주고자 아빠는 특수 안경을 주문 제작했습니다. 

안경을 처음 받던 날, 아기에게 안경을 씌워주자 
처음 보는 눈앞의 광경에 당황한 듯 울먹거리다가 이내 잠잠해졌습니다.
그리고는 눈앞에 보이는 것들을 찬찬히 살펴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문득 자신을 부르는 엄마의 목소리를 듣자 
아기의 얼굴에는 티 없이 맑은 미소가 번졌고
자신의 이름을 부르는 이가 엄마임을 곧바로 알아차렸습니다.
아기는 그렇게 한동안 엄마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습니다.


# 오늘의 명언
기쁨은 절망의 절벽에서도 꽃처럼 피어날 수 있다.
- 앤 모르 린드버그 -

 

출처 - 따뜻한 하루

  • profile
    xelayout 2017.01.12 13:35:51
    아 멋지네요~ ㅜㅜ;
  • profile
    가시밭 2017.01.13 12:38:30
    괜히 기분이 좋아지네요 ㅎㅎ
    과학의 발전은 역시 이런게 좋죠..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화제의 글 하소연 라이믹스를 설치했는데..... 7 현님v 2017.01.10 172
화제의 글 자유 나의 실체를 보여드립니다 27 file 제이엔지 2017.01.07 372
4517 자유 제갈공명의 동남풍 11 file 제이엔지 2017.01.12 110
4516 자유 다 때려 엎으면서(?) 느낀점 8 구름이 2017.01.12 153
4515 자유 XE 보안패치가 올라왔네요... 11 레믹스 2017.01.12 229
4514 자유 오늘부터 5 DIZAK 2017.01.12 82
4513 읽을거리 엄마의 한마디 2 file DIZAK 2017.01.12 52
» 읽을거리 태어나서 엄마를 처음 본 순간 2 DIZAK 2017.01.12 66
4511 자유 하얀눈 그리고 스마트폰 25 file 제이엔지 2017.01.12 169
4510 자랑해요 드디어 타운분들에게 도움을 받고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었습니다! 7 file 낙타 2017.01.12 143
4509 자유 생각보다 놓치기 쉬운 실수..? 1 도라미 2017.01.12 74
4508 자유 저는 중학생 때 xe를 입문했네요~ 여러분은 언제 입문하셨나요? 6 가시밭 2017.01.12 111
4507 자유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5 rurrurdl 2017.01.11 45
4506 자유 어렵긴하지만 재미있네요~! 10 떡보의하루 2017.01.11 114
4505 자랑해요 자랑글(??) XE 포인트랑 RPG MV 연동하는 시스템 구입했네요. ^^ 11 가시밭 2017.01.11 145
4504 유머/엽기 그래픽 카드 반품한 이유 7 file 아파치 2017.01.11 130
4503 자유 랩업 임박 10 file 보고하비 2017.01.11 76
4502 자유 엑스이타운에서 처음으로 메갈을 들었어요 18 file 제이엔지 2017.01.11 151
4501 자유 지난 주말에 요즘 핫한 "너의 이름은" 영화를 보았습니다. 10 file 하늘희 2017.01.11 97
4500 자유 오바마의 소탈한 모습들 10 file 솔파도 2017.01.11 87
4499 자유 작년을 돌이켜 보면 메갈덕을 많이 봤던거 같습니다. 5 DoorWeb 2017.01.11 95
4498 자유 출석하는 순간 13 file 제이엔지 2017.01.11 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8 Next
/ 228
위로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