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TOWN

분수 광장

특정한 주제 없이 자유로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조회 수 147 추천 수 2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요즘 계란값이 너무 비싸요.

오죽하면 황금알이라는 말이 나올까 싶어요.

조금 아까 슈퍼에서 계란을 사는데

계란을 살까말까 한참 망설였네요. 

계란이 다 떨어져서 사긴 사야해서 비싸도 샀네요.

해마다 물가는 점점 오르고 서민의 근심은 점점 늘어나네요.

사는게 점점 힘들어져 가네요.

그래도 힘내서 씩씩하게 혼자 열심히 살아가고 있어요.

 

jngflower.jpg

 

저의 집 베란다에 화분이 여러개 있는데 그중 하나를

추울까봐 거실에 놓았네요.

어릴때부터 저와 함께 커온 수십년 넘은  궤발선인장인데

엄동설한에도 활짝 흐드러지게 핀 꽃들을 보니

그나마 좀 위안이 되고 마음이 포근해지네요. 

겨울에 핀 꽃하면 매화가 생각나는데...

매화는 굳은 절개와 강한 생명력을 상징한다고 하네요.

 

산다는 것은 저에게 있어서 참 힘든 일이지만

그래도 내가 살아있다는거 자체만으로도

아주 소중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살아있다는거 자체가...

살아있음으로...

살아있음에...

 

사는게 힘들지라도

삶을 소중히 여기고 

모두가 힘내서 살아가시기 바래요. 

 

제가 이곳에 이런저런 글을 적는건

엑스이타운을 친구처럼 생각해서 

허심탄회한 맘으로 적는거네요.

오늘 문득 제가 어릴때부터 간직해온

친구에 관한 시가 떠올랐는데

모두가 공감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고

여기다 살짝 적어보네요. 

엑스이타운 가족분들 모두에게 전해드려요.

오늘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어요.

모두 감기 조심하시고 즐거운 주말 잘 보내세요. 

 

친구란 어떤 사람일까

 

친구란 어떤 사람일까

내 말해주지.

친구란 함께 있으면,

그대 자신을 돌이키게 해주는 사람이지.

친구란 함께 있으면

그대에게 순수한 영혼을 간직할 수 있도록

해주는 사람이지.

그대가 더 나아지는 것도 못해지는 것도

원치 않는 사람이지.

함께 있으면,

그대에게 무죄를 선고받은 죄수와

같은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사람이지.

친구란 그대 자신을 방어할

필요가 없는 사람이지.

 

그대가 진심이기만 하면 그대의 모든 생각을

모두 말할 수 있는 사람이지.

다른 사람들에게는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는

그대의 천성적인 모순을

이해하여 주는 사람이지.

함께 있으면, 자유로이

숨쉴 수 있는 사람이지.

그대에게 약간의 허영심과 질투와

미움과 사악한 기질이 있다는 것을

솔직하게 털어놓을 수 있는 사람이지.

 

그대의 결점을 털어놓아도

그것들을 마음에 새기지 않고

그의 마음속에 있는 충심의 

흰 바다에

풀어버리는 사람이지.

그는 그대를 이해해주지.

그대는 그에게 조심스럽지 

않아도 되지.

그대는 그를 욕해도 되고,

소홀히 해도 되고

용서해 주어도 되지.

 

그러나 친구의 가장 좋은 점은

그와 함께 침묵을

지킬 수도 있다는 거지.

그래도 문제 될 것은 없지.

그는 그대를 좋아하니까.

그는 뼈를 깨끗이 씻어주는

불과도 같지.

그는 그대를 이해해주지.

그는 그대를 이해해주지.

그대는 그와 함께 울고,

그와 함께 노래하고,

그와 함께 웃고,

그와 함께 기도할 수도 있지.

이 모든 것들을 통해

그는 그대를 보고,

알고, 사랑하지.

친구?

친구가 어떤 사람이냐구?

바로 이런 사람,

한번 더 말하지만, 함께 있으면

그대 자신을

돌이키게 해주는 사람이 친구지.

  • ?
    DoorWeb 2017.01.14 23:54:19
    가슴 따뜻하게 해 주는 시 같습니다.
    저도 오랫동안 못 찾아뵙는 선배가 친구가 후배가 있는데...

    이 시를 보니 올해는 한번 볼까 싶습니다.
  • profile
    제이엔지 2017.01.15 00:32:32

    현실속에서 저는 친구가 있어도 만나지 못해요.

    가장 친한 친구 화가인 친구가 하나 있는데

    너무 바쁘고 힘들어해서...

    그러다보니 저에겐 컴이 가장 가까운 친구네요.
    아르바이트 일 끝내고 집에 오면
    오직 컴퓨터만 해요.
    뭔가에 몰두할 수 있는 일이 있어서
    참 좋다는 생각이 들어요.
    뭔가에 몰두하다 보면
    혼자 있어도 외롭지가 않거든요.
    저에겐 음악이라는 친구도 있어요.

    제가 음악을 굉장히 좋아해요. 
    중드 드라마 보면서 근심 걱정을 잊어보기도 해요.

    저에게 엑스이타운이란 친구도 있어서 좋아요.

  • profile
    제이엔지 2017.01.15 01:12:26
    사회라는 것의 본질을 생각해보면
    인간은 제각기 혼자일 수밖에 없다는 말이 생각나네요.
    좋은 친구는 언제나 함께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니라 생각해요.
    멀리 떨어져 있어도 하나임을 느낄때
    반드시 우정은 이어지고
    우정의 대화는 말이 아니라 의미이며
    우정의 대화는 대화를 넘어선 이해심입니다.

    우리와 함께 생각하고 함께 느끼는 사람들
    멀리 떨어져 있어도 마음은 가까이 있는
    사람들을 생각하면 이 세상은 우리가
    살아갈만한 곳이 된다고 생각해요.
  • ?
    Stone돌미 2017.01.18 01:25:28
    계란값이 올라서 카스테라값도 올라갔어요..ㅠ
  • profile
    제이엔지 2017.01.18 03:51:59
    카스테라 값도 올라갔어요?
    휴우...물가가 계속 오를때마다 걱정이네요.
    서민들이 근심걱정 안하고 살 수 있는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 ?
    Stone돌미 2017.01.18 04:43:56
    대만카스테라 같은것이 계란값으로 인해 500원씩 인상되었어요..
    물가가 계속 오르니 걱정이에요;
  • profile
    제이엔지 2017.01.18 04:53:02

    전 카스테라는 별로 안좋아해서 안먹지만
    500원씩이나 오르다니 너무 많이 올랐네요.
    제가 잘 먹는 빵은 팥도너츠인데 팥도너츠값도 올랐겠네요.
    그리고 빵보다 더 잘 먹는 빵은 찐빵
    보리찐빵 가끔 사먹는데 이건 다행히 할인할때가 있어서
    할인할때 얼른 여러개 사놓고 냉동에 넣어서

    먹고 싶을때 꺼내 먹곤 하네요.


위로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